[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2-17 17:41:33  |  수정일 : 2018-02-17 17:44:50.033 기사원문보기
전북 고속道 귀성차량 "꼬리"가다 서다 귀경 지.정체…군산→서서울 4시간
(전북= 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설 연휴 셋째 날인 17일 전북지역 고속도로 상하행선에 귀성과 귀경 차량이 모두 몰리고 있는 가운데 도내 구간 곳곳에서 지ㆍ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서해안고속도로와 호남고속도로 등 도내 관내는 귀경차량들의 진입으로 상행선 서전주 IC와 전주IC, 익산에서 천안-논산분기점 등에 걸쳐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현재 서해안 고속도로 상행선 고창 분기점에서 줄포 부근 2㎞정도 구간에 걸쳐 차량들이 시속 20㎞ 정도로 운행하며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또 서해안 고속도로 상행선 서김제에서 동군산 6㎞정도와 군산에서 서천 5㎞구간에 걸쳐 차량들이 속도를 내지 못한 채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귀경 차량들도 인한 지ㆍ정체 현상은 호남고속도로 여러 구간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정체현상이 계속되면서 차량들은 정상속도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속도로 운행하고 있으며,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전주에서부터 삼례 6㎞구간에서 귀경 차량들이 10~20㎞ 속도로 움직이고 있다.

현재 서해안고속도로를 이용해 군산에서 서서울까지는 4시간 , 호남고속도로를 이용해 전주에서 서울까지는 5시간 정도가 소요되고 있다.

도로공사 전북본부 관계자는 "이번 설 명절은 연휴 기간이 짧아 일찍 귀경하는 차량들이 몰리고 있으며, 일부 구간에서 추돌 사고까지 발생해 지ㆍ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한정민, 마지막 순간까지 성매매 추정 [2018/02/16] 
·'일본 여자 컬링' 후지사와 사츠키, 맹활약하며 뜨거운 관심 [2018/02/16] 
·'로맨스 패키지' 한혜진, 몸매관리 비결은? "거울 앞 누드쇼" [2018/02/17] 
·'비밀의 정원' 장윤주, 드류 베리모어와 찍은 러블리한 인증샷 공개 [2018/02/17] 
·[평창올림픽] 한국 여자 스켈레톤 1호 정소피아의 아름다운 도전 [2018/02/1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