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1-19 02:04:13  |  수정일 : 2018-01-19 02:04:59.313 기사원문보기
가평군, '따복공동체 센터설립지원' 분야에 선정
▲ 사진제공=가평군청
(가평=국제뉴스) 김보경 기자 = 가평군이 낮은 출산율과 고령화로 무너지고 있는 마을 공동체를 되살리기 위한 군 역점사업인 희복(희망+행복)마을 만들기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경기도 시ㆍ군 따복공동체 기반 조성 공모에서 가평군이 유일하게 '따복공동체 센터설립지원'분야에 선정돼 중간지원조직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센터설립기반지원, 센터운영지원, 전문인력지원 등 4개 분야로 진행된 이번 공모에서 센터설립지원은 예산규모가 가장 큰 분야로 센터설립에 6천만원, 공동체 활성화 및 전문인력운영(시간임기제)에 각 3천만원 등 총 1억2천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도비 50%가 지원된다.

또 중간지원조직이 만들어 질 경우 도에서 추진한 따복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을 내년부터는 군 자체적으로 추진하게 됨으로서 각종 동아리 및 사회적 경제 조직들의 활동을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마을 만들기와 사회적 경제가 서로 상호협력 발전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된다.

현재 전국적으로 약 80여 곳의 광역ㆍ기초자치단체에서 설립 운영되고 있는 '중간지원조직'은 행정과 주민 사이에 주민 주도의 마을공동체 활동 및 사업을 지원하는 단체로 주민 상담 및 교육, 자원 발굴 및 연계, 마을사업 기획 및 홍보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중간지원조직은 약 10여 년 전부터 마을 만들기가 활성화된 몇몇 지자체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했으며, 최근 중앙정부의 각종 공동체 경제 및 도시재생 등의 사업이 확대 강화되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번 공모에서 군은 지난 해 '희복마을 만들기'사업을 통해 주민 주도의 마을 만들기 추진과 소통전문가 등 마을 활동가 양성 교육을 적극적으로 실행하는 한편 관련 조례 개정, 마을 공동체 운영협의회와 마을 만들기 행정지원협의회 운영을 통한 민ㆍ관 거버넌스 구축 등 중간지원조직 설립을 착실히 준비해 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마을 공동체 만들기 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며 "센터를 직영한 뒤 민간위탁을 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해수, 해롱이 성대모사 연습 "6개월 째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2018/01/18] 
·선미·장윤주 치명적인 몸매 대결…승자는? [2018/01/19] 
·고장환, 나몰라패밀리 멤버들과 유쾌한 인증샷 '웃음' [2018/01/18] 
·정용화 일부 팬들…"총알받이가 되는 건 너무 억울하다" [2018/01/18] 
·셀럽파이브, '쇼챔피언'서 복고풍 칼군무 스페셜 무대 선보여 [2018/01/18]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