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1-17 03:18:16  |  수정일 : 2018-01-17 03:20:00.340 기사원문보기
서울시, 가로등분전함→'보행안내사인 분전함'으로 교체
(서울=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서울시는 기존 가로등 분전함에 대해 외관은 보행안내표지판, 내부 기능은 도로조명을 제어하는 가로등분전함인 '보행안내사인 분전함'으로 교체했다.

시가 처음 시도하는 '보행안내표지 가로등분전함'은 도로침수 등에 의한 전기적 안전성, 시민편익 우선, 확장성, 경제성 등을 검토해 최적의 결합시설로서 보행안내표지판이 선정돼 추진하게 됐다.

가로등 분전함 총 7220개소 중 시설노후 등으로 정비ㆍ교체가 필요한 150개소를 우선 교체한다.시는 현재 4대문안 청계천로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우선 선정해 45개소가 시범 설치ㆍ운영 중이다.

앞으로 기존의 자립식 가로등분전함에 대한 신규 설치를 제한하고, 시가 추진하고 있는 노후 도로조명시설 개량사업에 반영해 매년 150여 개씩 '보행안내표지 분전함'으로 교체해 나간다.

고인석 시 안전총괄본부장은 "그동안 관리시설물로 여겨왔던 가로등분전함이 보행자를 위한 편익시설로 통합됨에 따라 보도 위가 정돈되고, 보행안내표지판 설치로 보행자들이 좀 더 편하게 거닐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찬오, '과거 이력 알고보니...' [2018/01/16] 
·강문영, 아찔한 볼륨 몸매...“이 바디라인 실화냐?” [2018/01/17] 
·고현정, 다이어트 일화 눈길 "라면 싫어하는 사람이 있나요" [2018/01/16] 
·경희대 아이돌, 입학 비리 논란…"실명 공개해야" [2018/01/16] 
·하리수, 인격비하에 경고 "언제까지 참을 수 있을지 몰라" [2018/01/16]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