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1-12 20:38:48  |  수정일 : 2018-01-12 20:40:06.040 기사원문보기
수원시, 일자리 안정자금 홍보 캠페인 펼쳐
▲ <사진 = 11일 수원남문시장 일원에서 진행된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 홍보 캠페인 모습>
(수원=국제뉴스) 한송아 기자 = 수원시는 11일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함께 소상공인 사업장이 밀집한 수원남문시장 일원에서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은 2018년 최저 임금 인상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을 소상공인과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캠페인에 참여한 수원시와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지역본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수원센터 등 관계자 40여 명은 남문시장을 구역별로 나눠 홍보물을 나눠주며 일자리 안정자금의 취지와 지원대상, 신청방법에 대해 알렸다.

또 시장을 찾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물가안정과 건전소비문화를 장려하는 캠페인도 함께 진행했다.

올해 1월부터 시행되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은 올해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인상(전년보다 16.4% ↑)되면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영세기업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사업의 골자는 30인 미만의 근로자를 고용한 사업주에게 월 평균보수액 190만 원 미만 근로자의 임금 일부(1인당 월 최대 13만 원)를 지원하는 것이다. 지원 대상은 최저임금을 준수하고, 고용보험에 가입한 사업주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근로복지ㆍ건강보험ㆍ국민연금공단과 고용센터, 동 주민센터 등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일자리안정자금 홈페이지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수원시는 지난해 12월 이한규 제1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단을 구성하고, 지난 3일에는 51개 부서 담당 팀장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는 등 제도 시행을 준비해왔다.

또 일자리 안정자금 제도를 알리는 현수막ㆍ배너ㆍ포스터ㆍ리플릿 등을 만들어 4개 구청과 43개 동 주민센터에 배포했다. 시청 홈페이지 등 온라인을 활용한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택용 수원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은 소상공인과 영세사업주의 인건비 부담을 덜어주고, 저임금 근로자의 생활을 돕기 위한 사업"이라며 "사업 시행 초기인 만큼 더 많은 시민들이 제도를 활용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해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유애린, 미모의 어머니 화제…‘우월한 유전자’ [2018/01/11] 
·가상화폐 폭락에 유시민 발언 화제 "튤립버블과 비슷" [2018/01/11] 
·강혁민 "한서희, 허언증 있으세요? 왜 거짓말하고 다녀요" 일침 [2018/01/11] 
·김숙, 이상형 언급…누군가 보아하니? '깜짝' [2018/01/11] 
·최창민 "김종국 형은 잘 될 줄 알았다"…어떤 친분 있나 [2018/01/11] 

 



[광고1]
loading...
[광고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