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0-16 16:54:02  |  수정일 : 2020-10-16 16:50:44.013 기사원문보기
선무 개인전 '내게 날개가 있다면' 개최
선무 개인전 《 내게 날개가 있다면 》 포스터
선무 개인전 《 내게 날개가 있다면 》 포스터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아트센터 화이트블럭(대표 이수문)은 10월22일(목)부터 11월 29일(일)까지 선무 개인전 《내게 날개가 있다면》을 개최한다.

북한에서 태어난 선무는 1990년대 후반 북한을 떠나 중국과 라오스를 거쳐 2002년 한국에 오게 되었다. 북한에서 미술대학을 나온 선무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에 다시 입학해 한국의 미술교육을 받고 작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작가는 자신이 경험해온 남북한의 관계, 정치인, 정치적인 상황들을 강렬한 원색으로 그려내곤 했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그동안 작업의 소재로 삼지 않았던 자신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꺼내어 놓는다.

북한에서의 생활, 중국과 라오스에서 보냈던 시절, 그리고 이곳 한국에서의 경험과 가족 이야기와 작가로서의 삶을 담아냈다. 작품 <왜 그래>(2020)는 2014년 중국 북경 원전 미술관에서 열린 개인전의 작품을 공안에게 압수당했던 경험을 그린 것이다.

이번 전시에는 그렇게 압수당했다가 돌려받은 작품들을 걸개 형식으로 설치해서 보여준다. 그리고 그 과정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나는 선무다 I am Sun Mu>(아담 쇼베르그 감독, 2015)를 전시장에서 상영한다.

또한 지난 2018년 매향리 스튜디오에서 열렸던 전시 《반갑습니다》에서 보여준 남북통일의 열쇠를 쥐고 있고 한국과 북한, 미국의 지도자를 그린 대형 초상화 세 점도 다시 보여준다.

이번 전시 《내게 날개가 있다면》은 독일에 거주하는 작가이자 기획자인 유재현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선무는 유재현이 기획한 《나눔, 분단, 통일》(신사회미술협회, 베를린, 2009)과 《금지된 그림》(신사회미술협외, 베를린, 2015)에 참여했다. 유재현은 2019년 독일 뮌헨 쿤스트라움에서 선무 개인전 《우리를 보라》를 기획한 바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유퀴즈 사과, 논란된 장면은... [2020/10/16] 
·광주시, 광주 K-POP 스타의 거리 홍보대사에 '크래비티' 위촉 [2020/10/15] 
·조수미 음성판정, 아침에 날아온 반가운 문자! 레트로 감성 휴대폰 눈길 [2020/10/15] 
·조수미 음성판정, 문자 내용은? [2020/10/16] 
·장예인 결혼발표, 소감은? [2020/10/16]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