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2-11 11:11:50  |  수정일 : 2019-02-11 11:14:13.807 기사원문보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서울행사 성황리에 종료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가 주관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성공 개최 1주년 기념 대축제'가 지난 9일 올림픽공원에서 열렸다.

<하나된 열정, 번영과 평화>라는 슬로건 아래 공연, 전시, 체험, 그리고 패션쇼 등 다양한 행사가 열렸는데, 7천여 명의 관객들이 함께 참여하여 올림픽의 기쁨과 환희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평창개폐막식의 의상감독이었던 금기숙 디자이너의 올림픽 피켓 도우미 의상과 함께 이상봉, 이진숙, 앙커 등 국내외 유명 패션 디자이너들이 평창을 주제로 한 아름다운 작품을 선보였다.

또한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의 감동을 다시 만날 수 있는 전시프로그램, VR로 체험하는 알파인스키와 스키점프 등 다양한 체험존이 설치되 평창동계올림픽의 감동을 감동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무엇보다 평창동계올림픽 수호랑 반다비가 행사장 곳곳을 다니며 관객들과 함께 사진을 찍었는데, 수호랑 반다비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 [사진=평창동계올림픽 패럴림픽 1주년 기념 대축제]
오후 7시부터는 한중일 연주자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공연이 이어졌다. 오케스트라는 최수열의 지휘 아래, 한중일 3개국 청년들, 그리고 국내 주요 오케스트라의 단원들로 구성되었는데, 정치적으로 가깝고도 먼 한중일 청년들이 함께 어울려 평화롭게 연주를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참여한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민이 악장을 맡아 진행된 이날 오케스트라 공연은 포르테 디 콰트로, 첼리스트 송명훈, 피아니스트 사첸, 바이올리니스트 마츠다 리나가 아름답고 완벽한 하모니를 선사 했다. 또한 평창패럴림픽의 음악감독이었던 이지수가 이번 음악회를 위해 특별히 작곡한 <평창의 겨울을 기억하다>도 함께 연주되었는데 한국적 선율과 웅장함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날 축제 현장에는,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성화봉송을 했던 시민 한 분이 당시 입었던 의상을 입고 방문해 관객들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 축제를 즐기러 온 최영은(48세/하남시)씨는 "평창동계올림픽을 다시 한번 돌아보는 기회였다. 선수들의 사진과 피켓도우미의 의상들을 가까이서 보니 그날의 감동이 되살아났다"고 했다.

<하나된 열정, 평화와 번영으로>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1주년 기념 대축제는 오후 1시부터 전시, 체험을 시작으로 패션쇼와 공연 등 총 7천여명의 관람객이 다양한 문화를 즐기며 다시 한번 평창동계올림픽를 되돌아 보고 환희와 감동, 평화의 메세지를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고명환 메밀국수집, 10억+70평 규모?...성공은 아내 임지은 운 덕분? [2019/02/10]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살인, 결국 알아버린 윤진이...'모두 해피엔딩이길 바래' [2019/02/10] 
·김서형 나이, 올해 47..결혼? '생각해본 적 없어' [2019/02/10] 
·이상화, 눈에 손댄 이유는? '뒤쳐지지 않는 외모라고 말했는데...' [2019/02/11] 
·오나라 나이, 올해 43..'드라마로 건너온 이유?' [2019/02/10]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