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1-10 11:22:14  |  수정일 : 2019-01-10 11:24:27.973 기사원문보기
태양의서커스 '쿠자', 대기록 세우며 성료!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태양의서커스 <쿠자>가 지난 2019년 1월 6일을 끝으로, 9주간 86회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총매출 258억, 회당 티켓판매 3억, 20만5천 관객 동원, 객석 점유율 95%가 이번 <쿠자>가 달성한 대기록이다. 2007년 태양의서커스 첫 내한 공연인 <퀴담>의 최대 관객수 17만명을 멀찌감치 제친 기록이다. <쿠자>는 개막 3주만인 지난 11월 25일 인터파크 공연 연간 랭킹 1위에 등극, 연말까지 2위와 점유율 격차를 벌리며 독주했다.

▲ [사진=태양의서커스 '쿠자']
이러한 흥행 성적은 선예매로 100억을 판매하고 개막 4주만에 200억 매출을 돌파하면서 이미 예견되었다. 장기공연 사상 최고매출로 알려진 2011년 뮤지컬 <지킬앤하이드>가 325회 공연으로 275억을 벌어들인 것에 반해, 단 86회만으로 258억을 기록한 <쿠자>가 기간을 조금만 더 연장했더라면 기록 갱신은 자명한 일이었다.

<쿠자>는 당초 12월말까지 70회 공연을 예정하고 있었다. 하지만 한국 공연 직 후 뉴질랜드 투어가 예정되었을 뿐 아니라 주당 최대 10회 공연만 가능했기에 16회차만 추가할 수 있었다. 이는 12월 20일부터 종료일까지 28회 연속 전좌석이 매진되는 진풍경을 낳으며 티켓을 구매하지 못한 관객들에게 큰 아쉬움을 주었다.

태양의서커스 <쿠자>는 '상자'를 뜻하는 산스크리트어 '코자'(KOZA)에서 유래했으며 곡예와 광대로 대표되는 서커스의 양대 전통을 균형감있게 다루고, 압도적인 무대예술을 접목한 작품이다. 2007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초연 이래 전세계 820만 관객이 관람하였으며, 서울은 <쿠자>가 공연된 63번째 도시이다.

태양의서커스 내한공연은 2007년 <퀴담>을 시작으로 2008년 <알레그리아>, 2011년 <바레카이>, 2013년 <마이클잭슨 임모털 월드투어>, 2015년 <퀴담>을 통해 명성을 쌓아왔으며 이번 <쿠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최종 85만 관객수를 기록하였다. 태양의서커스의 한국독점 파트너사인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2020년 11월에 태양의서커스 또 다른 신작 방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조재범 코치, ‘성폭행’도 훈계 때문? 통하지 않을 변명 [2019/01/09] 
·양예원, 눈물이 흐르고 손이 떨리고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괴로웠는데... '이제는 위로가 됐나' [2019/01/10] 
·심석희 성폭행, 감사하고 위로가 됐던 아버지의 한마디는? [2019/01/10] 
·정호근, 충격받은 아내 한 시간 울어 '마지막 한 시간은...' [2019/01/09] 
·2019 스타벅스 럭키백, 2만8000→6만3000원으로...3배나 ‘껑충’ [2019/01/10]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