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0-20 21:32:42  |  수정일 : 2018-10-20 23:50:14.180 기사원문보기
대구오페라하우스, 가장 화려하고 완벽한 축제의 마무리!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지난 9월14일 개막작 '돈 카를로'를 시작으로 대구 전역에 '오페라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폐막콘서트와 오페라대상 시상식을 마지막으로 38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화려한 출연진, 다채로운 레퍼토리의 오페라 갈라콘서트

개막작 '돈 카를로'를 비롯하여 폐막작인 '라 트라비아타', 이례적으로 창작오페라인 '윤심덕, 사의 찬미' 까지 매진시키며 그야말로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오페라하우스는 국내외 주요극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성악가들을 대거 초청, 축제의 마지막 공식 행사인 '폐막콘서트'를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다.

중국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의 수석지휘자 리 신차오(Li Xincao), 세계 최대 최고(最古)의 야외 오페라축제 이탈리아 아레나 페스티벌에서 한국인 최초로 오페라 '아이다'의 주역을 맡아 화제를 모은 소프라노 임세경, 한국 최고의 바리톤 고성현, 우주호, 강형규, 김동섭, 한명원으로 구성된 바리톤 앙상블 '더 톤즈 파이브(The Tones 5)',

지역을 대표하는 테너 박신해, 노성훈, 김동녘으로 구성된 테너 앙상블 '로만짜 (Romanza)' 등 화려한 출연진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로,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상주단체인 오페라 전문 연주단체 디오 오케스트라, 메트로폴리탄오페라콰이어의 협연으로 더욱 수준 높은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KBS1TV '열린음악회'로 대중들에게 익숙한 이현주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음악회는 '돈 카를로', '라 트라비아타' 등 이번 축제에서 선보인 작품뿐만 아니라 대중에게 널리 사랑받는 오페라 10여 편을 선정하고, 그 중에서도 엄선한 유명 아리아들로 구성되어있다.

특히 개막작 '돈 카를로'로 대중과 평단의 찬사를 동시에 받은 이회수가 연출을 맡아, 폐막작 <라 트라비아타>의 무대를 일부 활용하는 등 일반적인 콘서트와 달리 작품마다 적절한 연출을 가미해 눈과 귀를 함께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별들의 전쟁'으로 기대 모으는 오페라대상 시상식

대구오페라하우스는 폐막콘서트 당일, 본 공연에 앞서 축제기간 중 최고의 기량으로 축제의 위상을 높이고 축제의 발전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에게 시상하는 '오페라대상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매년 쟁쟁한 후보들이 각축전을 벌여왔지만, 한국오페라 70주년이라는 이슈와 맞물린 올해 축제는 특히 세계적인 베이스 연광철의 출연, 창작오페라의 성공적인 초연, 메인오페라 세 편의 전석매진 등 전국적인 관심을 모은 이슈들이 많았던 만큼, 그 시상자가 누구일지에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오페라대상 시상식은 대구국제오페라축제와 우리나라 오페라 발전을 위해 노력한 예술가 및 단체에게 감사와 영광을 전하는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라며 "많은 시민 여러분이 이번 오페라축제의 성공을 함께 축하해 주시고, 행사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자리를 빛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몸에 비현실적인 상처가... '심장이 떨린다' [2018/10/20] 
·강서구 pc방 살인, 멀쩡한 젊은이의 안타까운 죽음 '얼마나 아팠을까' [2018/10/19] 
·강서구 PC방 살인, 특정 부위 공격 이유 [2018/10/19] 
·궁금한 이야기Y 동덕여대 알몸남, 학교 곳곳 배회하며 음란 행위 '학생들 어디서 수업하나...' [2018/10/20] 
·나플라vs도끼? '김효은 존재감 묻혀' [2018/10/20]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