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0-10 19:32:20  |  수정일 : 2018-10-10 23:51:39.920 기사원문보기
'현대미술가’ 이성근 화백, 베트남서 개인전
(서울=국제뉴스) 김민재 기자 =오는 26~30일 베트남 하노이 대우호텔서 50여점 전시, 베트남 정재계 인사 등 300여명 참석 예정

한국 현대미술가 이성근 화백이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베트남 하노이 대우호텔에서 개인전을 연다

이성근 화백은 그림보다 존재가 아름답게 느껴지도록 표현하는 화가 또는 쉼 없는 깨어짐을 통해 미(美)를 추구하는 미술가로 유명하다.

또 자신의 존재와 행위 심지어 작은 몸짓까지도 자유로움에서 나온다며 늘 자연인을 꿈꾸는 예술가로 불려진다.

이 화백은 그림은 보이는 대로가 아닌 느끼는 대로 그려야 한다는 신념아래 틀에 얽매이지 않는 회화 작가로 평가 받고 있다.

이 화백은 "언제 어디서나 내 안에 내재한 또 하나의 내 모습을 표현하고 싶다"라면서 "나에게 꿈이 있다면 내 안의 감성이 이끄는 대로 따라가며 자신만의 그림을 그리며 죽는 날까지 나를 완성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화백은 이번 베트남 전시회에 이 같은 생각을 바탕으로 그린 작품 등 50여점을 선보인다.


이 화백은 개인전에 앞서 22일 오후 베트남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전시회에 대한 의미와 자신의 작품 세계 등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26일 개막식에는 베트남 문공부장관과 한ㆍ베친선협회 회장(국회의원), 베트남 국회의원, 베트남 상공회의소 소장, 베트남 재향군인회장 등이 참석해 축사를 할 예정이다.

또 베트남 공안위원장(국회의원)과 베트남 기업인 등이 대거 참석하며 SM그룹 관계자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등 이 화백과 친분이 있는 인사들도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사회복지법인 한국월남참전전우회(사무총장 김진태)가 주관하고 베트남 제향군인회가 후원한다.

이 화백은 10대 초반 근대 미술의 아버지라 불리는 이당(以堂) 김은호 선생으로부터 사사를 받았다.

이당 선생의 제자들은 현재 지폐나 동전의 초상화를 그린 손꼽히는 화가들이다. 5만원권, 1만원권, 5000원권 지폐의 초상을 그린 운보 김기창을 비롯해 현초 이유태, 월전 장우성, 일랑 이종상 등이 그들이다.

이 화백은 현재 건국대학교 대학원 초빙교수와 한국기자협회 자문위원이며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또 미국, 독일, 일본, 오스트리아, 프랑스 등 세계 곳곳에서 개인전을 열었으며 대한민국 청와대와 UN 본부, 영국왕실, 미국 국방부 펜타곤, 필리핀 대통령궁, 뉴욕 한국총영사관, 워싱턴 주청사, 포스코, 건국대학교 등에 그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스킨푸드 어쩌다..."기초·색조화장품 뭐써야 하나요" 아쉬움 가득 [2018/10/09] 
·류화영, 소리 지르며 방어했는데... '다음 날 사진들이?' [2018/10/10] 
·김혜림, 그동안 궁금했는데... '그 시절 생각나' [2018/10/10] 
·이다희 아나운서, 이병규 위원과 야구 레슨 진행하기도 [2018/10/09] 
·스킨푸드, 문 닫을까 쟁임템 리스트 등장 [2018/10/10]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