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7-19 20:59:00  |  수정일 : 2018-07-19 23:50:52.937 기사원문보기
11월,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신화가 시작된다.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흥행불패의 신화로 한국 뮤지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뮤지컬 <지킬앤하이드>가 2018년 11월, 샤롯데씨어터에서 최고의 프로덕션을 선보인다.

▲ [사진=뮤지컬 '지킬앤하이드' 2018 포스터]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영국의 소설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소설 <지킬 박사와 하이드씨의 이상한 사건>을 원작으로 세계적인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이 작가 레슬리 브리커스와 연출가 스티브 쿠덴과 협력하여 1997년 브로드웨이에서 첫 선을 보였다. 스릴러에 집중된 원작 소설과 달리 지킬의 로맨스를 전면에 내세우며, 신분도 성격도 너무 다른 두 여자가 한 사람의 몸에 갇힌 두 남자와 엇갈린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통해 '스릴러 로맨스'란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 브로드웨이 공연 이후 독일, 스웨덴, 일본, 체코, 폴란드, 이탈리아 등 세계 10개국 이상에서 공연되며 세계적인 뮤지컬로 발돋움했다.

한국에서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와 귀에 쏙쏙 박히는 음악, 몰입도 높은 무대 연출로 2004년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초연한 이래 매 공연, 매 회차마다 평균객석점유율 95%를 기록하며 흥행불패의 신화를 세웠다. 또한 2010년에는 35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뮤지컬 흥행 신기록을 수립하기도 했다. 누적 공연 횟수 1,100회 돌파, 누적 관객 수 120만 명 돌파 등 한국 뮤지컬 역사상 유례없는 대기록을 남긴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전세계 프로덕션 중 가장 성공한 케이스로 평가 받고 있다.

제작사인 오디컴퍼니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를 예고하며 2018년 새로운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는 작품 속 '지킬'과 '하이드'를 상징하고 있다. 정신병을 앓고 있는 아버지를 위해 위험한 실험을 강행하는 의지가 강한 의사 '지킬'은 그의 고뇌와 아픔을 보여주는 차분하고 선명한 블랙 컬러로, 지킬의 위험한 실험으로 탄생한 '악'으로 가득 찬 '하이드'는 그의 분노와 잔인함을 보여주는 강렬한 핏빛의 레드 컬러로 표현해 극명한 대비를 이룬다.

특히 두 컬러 사이에 강렬한 불꽃은 작품 속 가장 인상 깊은 장면 중 하나로 손꼽히는 1막 마지막의 '얼라이브(Alive)'를 떠올리게 한다. '얼라이브'는 '하이드'가 주교를 살해한 후 불태워 죽이는 장면으로 무대 위에서 실제 불꽃이 타오르며 '하이드'의 악함을 가장 극적으로 보여준다. 오디컴퍼니 관계자는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초연 이후 처음으로 새로운 포스터를 선보인다. '지킬'과 '하이드'의 캐릭터는 색으로 대비시키고, 스토리와 장면의 강렬함은 불꽃으로 표현하여 작품의 상징성을 보여줌과 동시에 드라마도 녹여냈다."고 전했다.

2018년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작품의 기품과 품위를 한 층 더 끌어올릴 예정이다. <지킬앤하이드>의 역사를 이끌어온 프로듀서 신춘수는 "이번 시즌은 지금까지 쌓아온 제작 노하우가 집결된 <지킬앤하이드> 최고의 프로덕션이라고 할 수 있다. 캐스팅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오는 7월 31일에 전체 캐스팅을 공개할 예정이다. 기대해주셔도 좋다."며 포부를 밝혔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2018년 11월 13일(화)부터 2019년 5월 19일(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어린이집 차량서 4살 여아 숨진 채 발견, 친구들과 함께 등원했지만 7시간 동안 홀로 방치... [2018/07/18] 
·북한 석탄, 석선적혐의 수 차례 南입항 의심..."왜 제지하지 않았나" [2018/07/19]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아동학대에 점점 줄어들어 [2018/07/19] 
·함소원, 완전히 받아들이지 못해? 시어머니의 솔직한 마음은... [2018/07/18] 
·유소영, 남자 보는 눈 없다더니? '제 남자친구는...' [2018/07/18]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