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7-08-12 08:05:10  |  수정일 : 2017-08-12 08:10:02.153 기사원문보기
고흥군, 천년의 불꽃-분청사기 가마터 재현
▲ 11일 운대리 분처사기 가마터에서 박병종 고흥군수가 가마터에서 분청사기를 꺼내고 있다(사진=하성인기자)
(서울=국제뉴스) 하성인 기자 = 천년의 불꽃속에서 다시 탄생한 고흥의 분청사기 400여점이 깨어 났다.

11일 오후 전남 고흥은 국가사적 제519호 운대리 분청사기 가마터에서 박병종 고흥군수와 도예가, 학예사와 언론인등이 참석한 가운데 400여점의 분청사기를 전통방식으로 구워냈다.

이날 불이 꺼진 가마터에서 천년의 신비를 그대 간직한 채, 빛을 발한 고흥의 분청사기를 꺼낸 박병종 군수는 "이곳 고흥의 분청사기터에서 분청사기의 맥을 이어갈 수 있게 된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전국의 도예가들에게 전통 흑ㄺ 가마를 개방하고 분청문화박물관과 연계해 우리 지역의 분청사기를 널리 알려고 지역 관광 발전에도 이바지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고흥군은 지난 2015년 6월부터 1억원을 들여 전통 흙 가마터를 옛 전통방식 그대로 재현한 '분청사기 2호 가마터'를 조성하고, 최근에는 도예가및 학예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무명 도예공의 넋을 기리고 전통 가마의 무사 운영을 기리는 천신제를 올린 다음, 지난 9일 400여점의 분청사기를 가마터에 넣고 불을 지폈다.

아울러, 군은 올 10월 고흥군 두원면 운대리 일원에 지상 3층 972m2 규모의 '고흥분청사기박물관' 개관을 앞두고 현재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언니는 살아있다!' 세라박 친모가 나타났다! 전수경, 핵폭탄급 캐릭터 비키로 투입! [2017/08/11] 
·금천구, 왼손에 번데기, 오른손에 나비를 날리는 소녀상 건립 [2017/08/11] 
·[주말 날씨] 전국내륙 천둥.번개 동반…시간당 20mm '소나기' [2017/08/11]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애정 듬뿍 꿀 떨어지는 '아내 껌딱지'로 재탄생! [2017/08/11] 
·[오늘의운세] 12일 금요일 띠별운세···자신에게 확실한 보상을 해줘라. [2017/08/11] 

 



[광고]
loading...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