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데일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3-03-15 08:49:31  |  수정일 : 2013-03-15 08:52:12.057 기사원문보기
'7급 공무원' 안내상 죽음 여부, 시청자 반응 폭발
▲ 사진출처='7급 공무원' 방송캡처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영원한 훈육관 안내상이 생사의 기로에 섰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7급 공무원'(극본: 천성일/연출: 김상협/제작: ㈜사과나무픽쳐스, (유)커튼콜제작단) 16회에서는 김원석(안내상)이 국정원 국장 오광재(최종환)로부터 배신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광재(최종환)는 산업 스파이 김미래(김수현)와 위험한 비밀 거래를 했다. 이는, 세계 각지에서 활동하는 WPA 스파이 명단을 건네 받는 대신 김원석(안내상)을 희생시키기로 한 것. 오광재는 김미래와 약속한 시간과 장소에 김원석을 내보냈고 그곳에는 최우진(임윤호)이 김원석을 암살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었다. 뒤늦게 최우진의 존재를 알게 된 김서원(최강희)과 한길로(주원)가 현장에 나타났지만 때는 늦었다. 훈육관 김원석은 쓰러진 후였다.

이에, 방송 후 안내상이 죽은 것인지에 대해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했다. 누리꾼들은 "죽은 게 아니겠지 설마.." "정말 죽은 거야? 나 믿기지가 않아ㅠ" "이혼 요구한 부인은 어쩌라고" "작가님! 이렇게 갑자기 안내상을 죽이시나요?" 등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안내상은 일촉즉발 상황에서도 깊은 슬픔이 묻어나는 애잔한 명품 연기를 선보이며 '7급 공무원'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나와 조국이 물에 빠지면 누굴 구할거야?"라며 국정원이라는 비밀 직업으로 외로움을 강요당했던 부인이 이혼을 요구하고, 믿었던 상사에게마저 배신당한 막다른 상황에서 마치 모든 것을 예감한 듯 초연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또한, 사선에 놓인 운명보다 죽은 줄 알았던 최우진(임윤호)이 살아있다는 사실에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때문에 안내상의 죽음 여부는 향후 '7급 공무원'의 최고의 반전을 예고하며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긴박한 전개에 긴장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7급 공무원'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넌 날 보려고도 안하지! 오수가 화내는 까닭" [2013/03/14] 
·정겨운, 화이트 데이 영상 선물 "해피 화이트 데이~" [2013/03/14] 
·‘야왕’ 수애 심경 고백, “배우는 오직 연기로 말할 뿐” [2013/03/14] 
·‘그겨울’ 김범, 조인성과 팽팽한 감정 대립 [2013/03/14] 
·'7급 공무원' 주원, 최강희에 안겨 폭풍 오열 [2013/03/14]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