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13 23:35:51  |  수정일 : 2020-08-13 23:35:13.063 기사원문보기
강성훈, 여고생 욕설 주장에 난감…“그런 상황조차 없어” 결국 고소

[이투데이 한은수]

가수 강성훈 측이 여고생의 욕설 주장에 입장을 밝혔다.

13일 강성훈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끝까지 선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최근 불거진 여고생 욕설 및 시비 논란에 선을 그었다.

앞서 강성훈과 한동네에 산다는 한 여고생은 분리수거 중인 강성훈과 부딪혔다가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다음날 친구에게 이 이야기를 전하던 중 강성훈이 이를 듣고 또 욕을 들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하지만 강성훈 측은 “글쓴이분이 주장하는 그러한 상황조차 없었으며 완전한 허위사실”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이날 글쓴이에 대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성훈 측은 허무맹랑한 주장에 법적 대응에 앞서 게시글 중단 조치를 하였으나, 글쓴이가 또 다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자 결국 법적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강성훈 역시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동안 이런 식의 허위사실이 악의적으로 유포되어 왔으나,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판단하여 앞으로는 이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강력대응의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쯔양, 다 내려놓는다…민낯으로 전한 호소에 악플러 '콧방귀'
카카오ㆍ네이버ㆍ네이트, 악플 'no'…스포츠뉴스 댓글 중단
김설현 인스타, 한달째 침묵… 도 넘은 악플vs응원메시지
이민호 법적대응 "악플러 리스트 구축 중, 제보해 달라"
강성훈 사실무근, 한동네 여고생에 욕설?…“묵과할 수 없다” 고소장 접수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