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6 16:00:50  |  수정일 : 2020-07-06 16:00:05.397 기사원문보기
이서원 전역, 그는 누구?…성추행·흉기협박→돌연 입대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배우 이서원이 전역했다.

6일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달 30일 만기 전역한 뒤, 조용히 휴식을 취하고 있다.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을 받던 이서원은 지난 2018년 11월 20일 돌연 입대했다.

이서원은 2018년 4월 술자리에서 동료 여성 연예인 a 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 당했으나 계속해서 신체 접촉을 시도했다. 이에 a 씨가 스킨십을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격분한 이서원이 흉기를 들고 위협했다. 이후 그는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만취한 이서원은 경찰관 앞에서 고함을 지르며 욕을 하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서원의 입대로 사건은 군사 법원으로 이관됐고, 이서원은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이서원은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으나, 현재는 소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jtbc 드라마 '송곳'으로 데뷔한 이서원은 kbs 2tv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tvn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mbc 드라마 '병원선' 등에 출연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관련기사]
박보검, 8월 31일 입대..."해군 문화 홍보병 합격"
우도환 입대발표, 김고은 눈물…동료들도 아쉬워 “잘 다녀오겠다”
켄 입대 발표, 조권-유노윤호-서은광 이어 ‘군악대’ 합격
윤두준 군대 생활 언급, 입대 당시 초유의 사태 벌어져 논란
우도환 입대, '더킹'으로 맺어진 우정…이민호와 만남 '훈남 케미'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