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25 22:36:07  |  수정일 : 2020-05-25 22:36:48.037 기사원문보기
'이효리 자존감' 데이트 폭력 언급했던 사연 보니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이효리의 자존감'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25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이효리 자존감'이 등장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효리는 최근 유재석, 비와 함께 혼성 그룹 결성을 알려 컴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효리는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20대 시절 자존감이 낮았다"라며 "낮은 자존감 때문에 연애 상대방에게 휴대전화를 던지는 건 비일비재 했다"라고 털어놓았다. 당시 '이효리의 데이트 폭력 경험담'이라는 기사가 쏟아졌다.

이효리는 "자존감이 낮아서 상대방이 날 거부하면 '내가 쓸모 없는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해 분노조절이 안됐다"라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인간 이효리의 자존감은 낮은데 스타 이효리의 자존심을 세서 그 엄청난 차이가 혼란을 주고 불안과 분노를 만들었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이효리는 '캠핑클럽'에 출연해 "남편 이상순이 '남이 생각하는 나보다 중요한 건 내가 생각하는 나야"라고 말한 것을 듣고 자존감이 높아지는 방법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