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02 23:16:25  |  수정일 : 2019-12-02 23:20:06.923 기사원문보기
김규리, 광우병 파동으로 10년 공백…은퇴 고민까지 “더러워서 안 한다”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당시 심경을 전했다.

2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규리가 출연해 약 11년 전 광우병 파동 당시 발언으로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심경을 밝혔다.

이날 김규리는 “더러워서 연예인 안 한다는 생각을 했다. 그때는 제 댓글의 98%가 모두 악플이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앞서 김규리는 2008년 광우병 파동 당시 “차라리 청산 가리를 털어 넣겠다”라고 발언해 mb정부의 블랙리스트에 포함됐다. 이로 인해 김규리는 10년의 공백기를 거치며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김규리는 지난 8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작년에는 정말 일이 안 들어왔다. 이럴 때는 그만두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더라”라며 은퇴를 고민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김규리는 지난 2월부터 tbs 라디오 ‘김규리의 퐁당퐁당’의 dj를 시작으로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하는 등 다시금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tbs fm ‘김규리의 퐁당퐁당’ 이제 vr 서비스로 볼 수 있다
김규리, 10년 암흑기 거쳐 드이어 ‘빛’…“대한민국 만세” 뜻깊은 광복절
김규리, 길었던 '빈칸'의 이유는…"미국산 쇠고기→청산가리" 정부에 찍혀서
탤런트 김규리, 개명 당시 ‘김민선’과 혼동 “아들 낳고 싶은 바람 때문에”
‘라디오스타’ 김규리,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10년 공백기…“연기 그만 둘까 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