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9-23 15:53:40  |  수정일 : 2019-09-23 15:57:09.087 기사원문보기
TS엔터테인먼트, "대표 사망 이후 달라졌다"…'페이' 둘러싼 갑론을박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ts엔터테인먼트 vs 슬리피, 진실공방 본격화



ts엔터테인먼트가 세간의 도마에 올랐다. 래퍼 슬리피가 언급한 소속사의 '변화'에는 대표의 사망이 전환점이 됐다는 전언이다.

23일 한 매체가 보도한 슬리피와 ts엔터테인먼트 관계자 간 문자메시지 대화 내용이 후폭풍을 일으키고 있다. 앞서 슬리피가 sns를 통해 소속사와의 분쟁에 대해 언급한 뒤 나온 보도다.

특히 슬리피는 ts엔터테인먼트와의 시각차가 본격화된 시점을 지난해 4월 즈음으로 규정했다. 그는 "대표님이 사망하신 뒤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났다"라고 우회적으로 회사 측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ts엔터테인먼트 김태송 대표는 2018년 4월 28일 유명을 달리한 바 있다.

한편 슬리피 측은 "회사에 정산내역서를 요청했지만 제대로 정산내역을 확인하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산 자료와 정산금은 정확히 지급됐다"면서 "슬리피가 회사 수익을 횡령한 정황이 있어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맞불을 놓은 상태다.

[관련기사]
유재환, 딘딘에게 사진 게재 부탁한 이유?…슬리피·문세윤·돈스파이크·이현도·송은이 등 "나도 봤다" 인증
슬리피 계약해지, 前소속사 ts엔터 측 입장은?
슬리피,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 법적분쟁…"계약금이 60개월 분할지급?"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