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22 01:02:29  |  수정일 : 2019-08-22 01:04:34.500 기사원문보기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 인터뷰서 전한 안재현 신혼 마인드 “나중에 아이가 태어나면”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가 인터뷰에서 언급한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신혼이 화제다.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는 막 신혼부부였던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리얼리티를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사람으로, 관련 인터뷰에 응하기도 했다.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의 인터뷰가 이혼 위기에 처한 연예인 부부의 신혼 때 갈등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김대주 작가는 ‘신혼일기’ 사전미팅 당시 봤던 안재현에 대해 “누가 봐도 구혜선에게 굉장히 잘하는 남편이고 되도록 좋은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어하는 친구다”고 전한 바 있다. 그는 “안재현이 나중에 아이가 태어나면 ‘신혼일기’를 꼭 보여줄 거라고 말할 정도로 소중한 추억으로 생각하고 있기도 하다”고 전했다. 당시 구혜선은 “아마 남편은 너무너무 잘할 거다. 실수 한번을 안 할 거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 미팅 분위기가 좋았던지라, 김대주 작가는 두 사람의 집안일 분담 갈등이 나올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구헤선은 제작진에게 “저희한테 휘둘리지 말고 마음껏 편집하세요”라고 강조해 모든 스태프들이 그에게 다 반할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혜선 안재현은 이혼이란 화두로 서로 엇갈리는 입장을 수 일째 유지하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