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15 12:11:26  |  수정일 : 2019-08-15 12:11:48.763 기사원문보기
'암살' 알고 보면 더 재밌다…곳곳에 숨겨진 고증 오류, 어떤 게 있나 보니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암살'이 주는 또 다른 즐거움



영화 '암살'이 안방극장을 찾아왔다. '암살'은 보는 것 외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암살'은 지난 2015년 개봉한 영화로 '타짜', '도둑들' 등 다수 흥행작으로 이름을 알린 최동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최동훈 감독은 '암살'을 통해 제52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작품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암살'을 보는 이들은 명품 배우들이 선보이는 연기력 외 숨겨진 고증 오류를 찾아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역사와 관련된 내용이 담겨진 만큼 이러한 오류를 정확히 알고 보면 더욱 '암살'을 즐길 수 있다.

작중 김원봉이 대원들에게 지시를 내리는 과정에서 김좌진 장군의 청산리 전투 승리를 언급하며 일본군이 그 보복으로 만주에 있는 조선인을 학살했음을 언급한다. 하지만 간도 참변은 1920년 10월 9일에 발생했고 청산리 대첩은 같은 해 10월 21일에 터졌다. 간도 참변의 원인은 봉오동 전투에서 패한 일본군이 만주로 진출하는 과정에서 독립군을 잡지 못하자 홧김에 벌인 일이다. 이 외에도 여러 고증 오류가 있으니 직접 찾아보는 재미를 느껴보기 바란다.

한편 '암살'은 국내에서 총 1270만 6819명이 극장을 방문해 관람했다.

[관련기사]
일본 후지tv “한국 전략물자 밀수출 4년간 156건 달해”
로스트아크 ‘암살자’ 업데이트… 신규지역 ‘페이튼’도 공개
전지현 역사관논란, 무슨 일?…영화 '암살' 인터뷰서 어떤 말 했길래
2019년 광복절 특선 영화, ocn·슈퍼액션·씨네프·채널cgv…'암살'·'밀정'·'박열' 등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