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9 00:00:14  |  수정일 : 2019-07-19 00:02:16.070 기사원문보기
‘해피투게더4’ 박원숙, 모친상 후 ‘디어 마이 프렌즈’ 촬영…“콜라텍에서 춤췄다”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박원숙이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 첫 촬영 당시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으로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박원숙은 “‘디어 마이 프렌즈’ 촬영 들어가기 전에 어머니가 응급실을 다니셨다”라며 “그리고 첫 촬영 들어가는 날 새벽 4시에 돌아가셨다”라고 운을 뗐다.

박원숙은 “하필 첫 촬영이 콜라텍에서 춤을 추는 거였다. 큰일 있을 때마다 왜 이러지 싶더라”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함께 촬영했던 나문희는 “티도 안 내도 무사히 잘했다. 그 전날 어머니 발도 씻겨 드리고 다 했다고 하더라. 효도는 그렇게 하는 거구나, 또 한 번 배웠다”라고 전했다.

박원숙은 “배우들이 특히 그런 거 같다. 큰일이 있어도 촬영을 미룰 수 없지 않냐. 이럴 때 배우가 배우구나, 많이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라디오스타’ 윤수현, 12살 연하 김하온과 사귀고파 “미성년자 아니지 않냐”
‘라디오스타’ 이광연, 체력 비결은 체리 주스…“원액 마시면 피로 회복 탁월”
‘라디오스타’ 손정은 아나운서, 프리 선언 없이 외부활동…“mbc도 지지한다”
‘라디오스타’ 김병현, 메이저리그 연봉만 237억…이제는 요식업까지 접수 ‘눈길’
‘라디오스타’ 오지은, 혹독했던 데뷔작…“작가님 의심의 눈초리 무서워”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