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7 14:28:14  |  수정일 : 2019-07-17 14:29:54.983 기사원문보기
이민우, '강제추행 혐의' 기소 의견 검찰 송치…"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라더니"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그룹 신화 멤버 이민우가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민우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을 달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앞서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 한 주점에서 동료들과 술을 마시다 옆 테이블에 있던 20대 여성 2명에게 입맞춤을 하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피해 여성 중 한 명이 술자리가 끝난 후 지구대를 찾아가 "이민우가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신고했다.

이민우는 이후 경찰조사에서 "친근감의 표현이고 장난이 좀 심해진 것일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으나 경찰은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이민우에게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했다.

한편, 이민우의 소속사는 당시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최근 지인들과 함께한 포장마차 술자리에서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었다"고 밝혔으나 검찰로 사건이 넘겨져 논란이 일고 있다.

[관련기사]
경찰, 신화 이민우...술자리서 여성 추행 혐의 입건
이민우, '신체접촉' 부인 안했다…"사실 여부를 떠나" 발언 후폭풍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송중기 송혜교·이승우 열애설·이민우 강제추행·이여상 구속
전진, 이민우 강제추행 논란에 “믿어 달라”…라이브 방송으로 전한 당부
이민우, 구설수 없었던 연예생활 “연예인 보단 일반인과 연애하고파”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