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7 01:30:29  |  수정일 : 2019-07-17 01:32:01.110 기사원문보기
강수지 “무서운 땅벌"에 서울서도 한달음에 달려올 '사랑꾼' 김국진 언급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강수지가 김국진을 향한 믿음을 드러내 화제다.

강수지는 1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1여년 만에 출연해 쉬지 않는 토크를 보여주었다.

강수지는 이날 복숭아 나무를 구경하던 중 날아오는 벌을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불청’을 다니면서 가장 무서웠던 벌이 땅벌이었다며 땅 어디선가 올라왔었다고 회상했다.

제작진은 “땅벌 나오면 국진이형 부르면 되지 않냐”고 물었고 강수지는 “촬영만 아니면 서울에서도 달려와 줄 텐데”라며 강한 믿음을 보였다. 설마 하는 마음에 웃어 보이는 제작진을 향해 강수지는 “진짜예요. 시간이 좀 걸려서 그렇지”라며 못을 박아보였다.

이날 강수지는 오랜만의 ‘불청’ 출연에 신이 났는지 예전 에피소드를 수없이 언급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