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6 23:52:14  |  수정일 : 2019-07-16 23:55:19.937 기사원문보기
정두언 전 의원, “가족들에게 미안해” 마지막 남긴 말…타살 정황 없어

[이투데이 한은수]

故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16일 정두언 전 국회의원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정두언 의원은 이날 오후 집 주변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 전 의원은 사망하기 전 자택에 유서를 남겼다. 이 유서를 발견한 부인의 신고로 경찰이 수색 중에 정 전 의원을 발견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유서에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내용을 남겼다. 구체적인 내용은 유족의 뜻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사망 소식이 전해지고 일각에서는 타살이 아니냐는 추측도 이어졌으나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전 의원의 시신은 이날 오후 6시54분께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겨졌다. 빈소는 다음날인 17일 오전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경찰 "정두언, 자택 인근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사망한 정두언 전 의원은 누구?…3선 의원 출신·과거 우울증도 앓아
정두언 전 의원, 오늘(16일) 오전 '이재익의 정치쇼' 출연…발언 내용 살펴보니
"이명박 수인번호 716"…옛 측근 정두언 비보에 '인면수심' 의혹 양산도
정두언 전 의원 사망, 아침까지 방송 활동…판도라?사사건건 등 방송가도 충격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