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7 01:02:17  |  수정일 : 2019-06-27 01:06:13.303 기사원문보기
보나, 어쩌다 활동명 ‘하지’ 추천 받았나… 팬 조련 능숙 “공부해야 나랑 살지”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보나가 데뷔 전 갖고싶던 활동명을 털어놓았다.

보나는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이 소속사에 제출한 활동명은 ‘보나’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보나는 자신이 여름에 태어나 ‘여름’이란 이름을 갖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회사의 권유에 따라 다른 멤버가 이를 차지하게 됐고 자신은 ‘보나’란 활동명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유독 아쉬워하는 보나를 위해 mc김구라는 여름의 정점은 하지라며 ‘하지’로 활동명을 변경하는 건 어떻냐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보나는 이날 다양한 에피소드와 춤, 개인기 등을 선보이며 예능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평소 그는 팬을 조련하는데 능숙하기로도 유명하다.

팬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나누고 있는 그는 ‘공부하다 졸릴 때 깰 수 있게 설레는 말 한 마디’를 해달라는 팬에게 “공부해야 나랑 살지?”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또 ‘보나의 얼굴에 미치러 왔어요’란 질문에 “어때 미칠만 해?”라는 저돌적인 답변으로 팬을 조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