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6 08:55:22  |  수정일 : 2019-06-26 08:55:49.903 기사원문보기
[공식입장]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관련 내용 전부 사실...진심으로 반성"

[이투데이 김정웅 기자]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과거 채무관계로 불거진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26일 mbc '전지적 참견시점'을 통해 이승윤의 '훈남 매니저'로 알려지게 된 강현석은 자신의 sns에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 관련 내용은 사실"이라며 "당시 채무관계는 해결했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나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사과하지 않았다. 해당 글을 수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줬을지 다시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 중인 k 씨가 2014년 12월, 2015년 1월 두 차례에 걸쳐 60만 원이 넘는 돈을 빌려갔으며, 돈을 빌린 뒤 연락을 끊었고 계속 전화를 걸자 차단하는 등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소송을 걸고 k 씨의 부모를 만나는 등 과정을 거친 뒤 돈을 받았으나 사과는 하지 않았다.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모르는 척 살아가려고 했지만 자꾸 눈에 보여 못 참겠다. 진심 담아 사과했으면 좋겠다.'는 내용도 함께 담았다.

아래는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의 사과 전문.

강현석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입니다.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습니다.

해당 글을 수 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습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입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연관기사]
u-20 월드컵 결승 생중계 여파…'전참시'·'그것이 알고 싶다' 결방
'전참시' 청하 닭볶음탕 위치 어디?…"이영자도 인정한 매니저들의 맛집"
‘전참시’ 청하 매니저 류진아, 아이돌 외모에 시선 집중…청하 “내가 매니저 될 판”
'전참시' 국제대학교 vs 평택대학교, 차이점은?…송성호 "매니저 생활 처음으로 내비 잘못 찍었다"
‘전참시’ 이영자 오리고기 집 위치 어디?…남한산성 시골집 “더덕구이+오리 환상 조합!”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