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4 13:59:23  |  수정일 : 2019-06-24 14:03:36.333 기사원문보기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 vs '현 여친' 조지나 로드리게스, 극과 극 근황…네티즌 "로드리게스가 승자"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가 모델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망중한을 즐기고 있는 가운데, 호날두의 전 여친 이리나 샤크 근황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지나 로드리게스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초호화 요트 위에서 휴가를 즐기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로드리게스는 블랙 비키니를 입고, 구릿빛 s라인 몸매를 뽐냈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은 "부러운 몸매", "호날두가 반할 만",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 "샤크와 잘 어울렸는데 로드리게스가 승자"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호날두의 전 여친 이리나 샤크 근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호날두는 2015년 이리나 샤크와 결별한 후, 그다음 해인 2016년 조지나 로드리게스를 만났다. 이리나 샤크 역시 결별 직후 할리우드 배우 브래들리 쿠퍼와 교제를 시작했지만, 최근 열애 4년 만에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와 이리나 샤크는 발롱도르 시상식 등 공개 석상에 함께 하며 애정을 과시했지만 결별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호날두는 지난해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했다는 소문에 휩싸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호날두, '♥'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달콤 휴가…그리스 호텔 팁 금액이 '자동차 한 대 값'
[네이션스리그] '호날두 해트트릭' 포르투갈, 스위스 꺾고 결승행…'잉글랜드 vs 네덜란드' 승자와 맞대결
‘포르투갈 스위스전’ 호날두, 국대에서는 클럽과 얼마나 달랐나
2019 코파아메리카 개최, 호날두는 우승컵 챙겼는데…메시도 웃을 수 있을까
'2019 아카데미 시상식' 레이디 가가, 336억 목걸이 착용…'스타이즈 본' 주제가상 수상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