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4 00:51:11  |  수정일 : 2019-06-24 00:56:07.157 기사원문보기
'미우새' 이동우 딸, 따뜻한 배려+청순 미모 '눈길'…"아내 뇌종양 수술 후 귀 한쪽 안 들려"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미우새' 이동우가 남다른 가정사를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절친 이동우를 찾아간 박수홍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박수홍은 이동우가 진행하는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했다. 절친 김경식도 함께 했다.

이후 세 사람은 이동우의 집으로 가 식사를 하며, 지난날을 되돌아봤다. 이동우는 "맨 정신으로 호흡도 못했다. 취해있어야 잠도 잘 수 있었다. 자고 일어나면 보이겠지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동우는 2004년 망막색소변성증을 진단을 받은 후 2010년 끝내 실명에 이르렀다.

그러면서 이동우는 가족이 자신을 살렸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동우는 "늘 이렇게 술이 쌓여있었는데 고마운 건 식구들이 아무도 날 다그치거나 흔한 응원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라며 묵묵히 참고 견뎌준 가족들에 애정을 드러냈다.

이동우는 뇌종양 수술을 받은 아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후유증이 되게 심하다. 귀 한쪽이 잘 안 들린다. 일을 하면 안 된다. 무거운 거 들지 말라고 해서 지우가 아기 때 갓난아기 모유 수유도 하지 말라고 했었다. 근데 계속 일하고 있다. 사는 게 그런 거 같다. 기어서라도 계속 가는 거다"라며 담담히 말했다.

이어 이동우의 딸 지우가 하교 후 집에 돌아왔다. 지우 양은 아빠를 살뜰히 챙기는가 하면, 버킷리스트가 "아빠와 유럽여행을 가는 것"이라고 말해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한 고운 마음씨 못지않은 청순한 미모로 시선을 붙잡았다.

[관련기사]
'미우새' 김건모 부친상→"방송 변동 無"→母 이선미 여사 하차하나?
탁재훈, ‘미우새’ 통해 공개한 제주도 호화 저택…전 재산 500만원으로 계약
김건모 아버지, 지병으로 별세…‘미우새’ 측 “방송 및 녹화 변동 없이 진행될 것”
‘미우새’ 김건모 엄마, 연달은 ‘공석’에 지긋한 연세 때문?
'미우새' 이태란 남편 누구?…"만난 지 3개월 만에 결혼"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