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0 00:59:08  |  수정일 : 2019-06-20 01:01:03.930 기사원문보기
김주하, 생방송 내내 울었던 방송사고도? “손석희의 불같은 꾸지람에”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김주하가 생방송 중 복통으로 방송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하는 19일 mbn ‘8시 뉴스’를 생방송으로 진행하던 중 식은 땀을 뻘뻘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김주하는 다음 뉴스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고 한성원 앵커가 이어받았다.

김주하의 생방송 중 방송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주하는 손석희와 함께 mbc에 소속되어 있을 당시 있었던 일화를 털어놓은 바 있다.

김주하는 “미국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손석희와 함께 아침 뉴스를 진행하게 됐다. 평소 존경하던 대선배 손석희와 뉴스를 진행하게 돼 꿈만 같았다. 하지만 그 시간이 고통의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김주하는 자신이 쓴 앵커멘트를 지적하는 손석희에게 ‘제가 쓴 것도 괜찮은데요’라고 대들었다 불같은 꾸지람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김주하는 태어나서 그렇게 많은 욕을 들은 건 처음이었다며 그 때문에 생방송 내내 울어 방송사고가 났다고 떠올렸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