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16 14:26:35  |  수정일 : 2019-06-16 14:29:51.100 기사원문보기
[새로 나온 책] 한 달간의 '유급휴가'가 생긴다면

[이투데이 김소희 기자] ◇ 직장인의 한달 휴가 두 번째 이야기/ 김세경 외 7인 지음/ 엔자임헬스 펴냄/ 1만4800원

직장인에게는 '3,6,9 증후군'이 있다. 입사 3년, 6년, 9년마다 고비가 찾아온다는 말이다. 이 힘든 고비를 넘을 때마다 직장인에게도 한 달간의 '긴 쉼표'가 필요하다.

회사로부터 한 달의 유급휴가를 받고 월급걱정, 출근부담, 업무생각 없이 마음 편하게 쉬다 온 직장인들이 있다. 룰은 없다. 스위스, 아시아 3개국, 유럽, 하와이에서 한 달 살기를 하거나 유학을 하고, 한 달간의 다이어트 프로젝트, 살금살금 쉬는 등 제각각의 '쉼'이다.

이들은 모두 엔자임헬스라는 60명 정도의 작은 기업에 다니고 있다. 이 회사는 3년에 한 번씩 한 달간의 유급휴가를 주는 '안식월 휴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10년 동안 직원들이 안식월을 이용한 횟수는 무려 64번이다. 매년 전 직원의 10% 이상(6.4명)이 안식월 휴가를 떠나는 셈이다.

책에는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꿈꿔봤을 한 달간의 휴가를 직접 보낸 이들의 감상이 담겨있다. 이들은 안식월을 '생각의 크기와 마음의 근육을 키워주는 시간'이라고 말한다. 단순히 일을 쉬는 한 달로서가 아니라, 이 시간이 각자의 직장 생활과 인생에 가져다 주는 의미에 대해 전한다.

[관련기사]
물건 안 파는 공영쇼핑 프로그램…‘스토리 스토리 나이트’ 녹화장 가보니
[새로 나온 책] 손들지 않는 기자들
셀트리온그룹, 램시마sc 유럽 허가 앞두고 유럽서 학술 마케팅 돌입
문창용 캠코 사장 "남북경협, 새로운 성장동력 되도록 노력"
제3회 종이의 날 기념식…"김석만 회장, 종이 새로운 도전ㆍ환경오염 막는 대체재 거듭나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