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13 13:45:51  |  수정일 : 2019-06-13 13:47:17.027 기사원문보기
김태희, 둘째 아이 성별 '아들·딸?'…"태아 성별은 사적인 부분" 첫째 때도 말 아껴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배우 김태희가 오는 9월 출산을 앞둔 가운데, 둘째 아이의 성별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태희, 비 부부는 올해 2월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김태희는 지난 2017년 1월 가수 겸 배우 비와 결혼했다. 이어 같은 해 10월 득녀 소식을 전해 팬들의 축하를 받기도 했다.

당시 톱스타 부부의 첫 임신 소식에 아이 성별에도 관심이 쏟아진 바 있다.

첫째 출산 전 아이 성별이 딸이라는 보도가 나왔을 때 김태희·비 측은 "아이 성별을 비롯해 그 밖의 사안에 대해서는 사적인 부분이다"라며 말을 아꼈다.

네티즌은 "딸이건 아들이건 유전자 남다를 듯", "순산하세요", "김태희가 벌써 두 아이 엄마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태희는 최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도시 어바인에 주택을 매입했으며, 가격은 200만 달러대(한화 약 23억6000만 원)로 알려졌다.

13일 오전 김태희의 소속사 비에스컴퍼니 측 관계자는 "김태희가 미국의 고급 주택을 구입한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택 구매 배경에 있어 미국 진출 관련된 질문에는 "개인적인 일로 알고 있다.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전해 들은 바 없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태희♥비 부부, 美 la인근 24억 주택 구입…근황 보니 '9월 둘째 출산 예정'
박결, 골프계 김태희…시선 사로잡는 '여신 미모'
‘냉장고를 부탁해’ 고지용, 아내 허양임 미녀 의사로 유명 “김태희 이민정, 수애 닮은꼴”
비♥김태희, 둘째 출산 전 미국行…태교여행 떠났나?
'김태희 동생' 이완, 'jlpga 퀸' 이보미와 결혼 전제 열애中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