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13 00:16:07  |  수정일 : 2019-06-13 00:20:09.103 기사원문보기
비아이, ‘겸손’의 아이콘→ 초심에 소속사도 잃어… 히트곡 비결 "새벽 감성"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비아이가 겸손의 아이콘으로 활동해오던 초심을 잃은 듯하다.

비아이는 아이콘 리더로, 데뷔앨범부터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비아이는 아이콘 내 멤버 중 특출난 작사 작곡으로 큰 자리매김을 하기도 했다.

비아이는 데뷔 5년차에 마약 구설수에 휘말리며 이 자리에 오기까지 뒷받침해준 yg엔터테이먼트와도 등을 돌리게 됐다.

앞서 비아이는 데뷔 초 이미 성공한 그룹이라는 평에 대해 “순위에 대한 기대라기보다 신인이라서 많은 분들이 들어주면 좋겠다는 소망정도만 있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또 자신의 작사, 작곡 비결로 시 구절 읽기와 새벽 감성을 꼽으며 “‘이별길’ 랩도 소설 ‘어린왕자’ 구절을 따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디스패치가 공개한 비아이의 채팅방에는 “난 천재되고 싶어서 하는거임”이란 메시지가 포착돼 약의 기운을 빌려 작사작곡을 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비아이는 해당 매체가 제기한 마약 의혹에 대해 구입을 위해 시도만 했을 뿐 직접 하진 않았다고 부인, 아이콘을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