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25 02:27:57  |  수정일 : 2019-05-25 02:29:42.723 기사원문보기
프리스틴 '공중분해', '악성 개인팬' 영향 있었나…"성희롱, 편파 촬영까지"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프리스틴 해체, 멤버 7명 대거 계약해지

프리스틴, '악개' 논란 영향 있었나



걸그룹 프리스틴이 활동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이른바 '악개'(악성 개인 팬) 논란이 새삼 도마에 오르는 모양새다.

지난 24일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프리스틴이 오늘로써 해체한다"면서 "멤버 결경과 예하나, 성연을 제외한 멤버들이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라고 발표했다. 다만 계약 해지를 선택한 멤버들의 배경 및 구체적인 해체 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프리스틴은 지난 2017년 미니 2집 '위 라이크'를 발표한 뒤 완전체 활동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이미 '반쪽' 걸그룹이 된 바 있다. 여기에 10명의 멤버들을 두고 팬덤 내에 문제가 포착되기도 했다.

일례로 2017년 프리스틴 팬 사인회에는 한 팬이 멤버 주결경에 대한 성희롱성 글을 게재하고 팬 사인회에서 '스케치북 고백'을 하려다가 소속사에 제지당한 일이 있다. 그런가 하면 팬사인회 중 멤버별 포토타임 과정에서 특정 멤버에 카메라 플래시가 집중되면서 정작 무대 중앙에 나선 멤버를 외면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프리스틴의 해체를 두고 일부 멤버에 편향된 팬덤이 문제로 작용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건 그래서다. 그룹 전체와 멤버 개인 사이에서 성숙한 팬덤 문화 정착이 요구되는 지점이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