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23 01:27:46  |  수정일 : 2019-05-23 01:29:36.820 기사원문보기
여수 꿈뜨락몰, "뭐가 예쁘다고 떠먹여 주나"…백선생 '역대급' 분노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여수 꿈뜨락몰 가게 점주들 향한 백종원 촌철살인

여수 꿈뜨락몰, 2주 준비기간 무색 "아무것도 안했다"



여수 꿈뜨락몰 장사꾼들에게 백종원이 이례적인 불만을 표출했다.

22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의 도전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2주 간의 준비기간 이후 출연자들의 변화를 확인하고 이를 평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백종원은 여수 꿈뜨락몰 상인들의 태도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그는 장사를 유보하고 연습을 하는 점주들을 두고 "여러분이 뭘 했다고 연구를 한다는 건가"라고 날을 세웠다.

특히 백종원은 "2주나 시간을 줬는데 아무것도 안 했다"면서 "수십년 간 고생한 걸 뭐가 예쁘다고 왜 당신에게 줘야 하나"라고 일부 점주들을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장사 싫으면 그만두라. 투정 받아 줄 상황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요리박사ㆍ다둥이아빠 백종원 대표, 깨끗한나라 '보솜이' 새 모델 발탁
깨끗한나라, 백종원과 함께하는 보솜이 '육아끝판왕 캠페인' 진행
“빙그레 바나나맛우유로 푸딩·팬케이크를?” 백종원의 꿀팁 공개
특허청 어울리는 연예인 1위 유노윤호‥bts는 몇위?
‘애기얼굴 어플’ 백종원도 삼매경…50년 회춘에 폭소 “이거 재밌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