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16 23:31:10  |  수정일 : 2019-05-16 23:33:29.380 기사원문보기
바버샵, 손님 1명=1시간 투자→하루 7명만 가능 “섬세함 체력 갖춰야”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바버샵 강동한 대표의 남다른 섬세함이 그를 최고의 자리까지 오르게 만들었다.

바버샵의 강동한 대표는 16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 출연해 손님 한 명당 얼마나 공을 들이는지 공개했다.

바버샵 강동한 대표는 하루에 바버 한 명당 7명 정도 커트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한 명당 한 시간씩 투자해서 자르기 때문에 하루 7명까지 가능한 것. 강 대표는 섬세함이 필요한 작업이 많다보니 시간을 많이 투자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오랜 시간 서서 작업해야 되다보니 바버의 체력도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강 대표는 남다른 실력으로 국제 바버 대회 심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서울 내 본점과 직영점을 운영, 수시로 오고가며 손님들 응대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연관기사]
'서민갑부' 홍어무침, 신개념 방식으로 억대 수입까지…남다른 아이디어는 이것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