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4-23 20:42:36  |  수정일 : 2019-04-23 20:45:26.393 기사원문보기
박유천, 국과수 마약검사서 '양성반응'…다리털서 필로폰 검출

[이투데이 김소희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반응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

23일 검찰 등 수사당국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전날 국과수로부터 이러한 검사 결과를 통보받았다.

앞서 경찰은 지난 16일 박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박씨로부터 체모를 채취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당시 박씨의 소변에 대한 간이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박씨는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상태였으나 경찰은 박씨의 모발과 다리털을 확보해 감정 의뢰했다. 필로폰은 다리털에서 검출됐다.

박씨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고 (황씨에게) 권유하지도 않았다"고 의혹을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 박유천, 피의자 신분 경찰 출석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받을 것"
‘마약 혐의’ 박유천, 체모 제모 증거인멸 의심…“스케줄 소화 위해 한 것”
박유천 cctv, 팬 연합 "참담한 심정, 입장 밝혀달라" 성명문 발표
경찰, 박유천 사전구속영장 신청…3차례 소환조사서 결정적인 증거 찾았나?
경찰, 박유천 사전구속영장 전격 신청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