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4-21 21:07:35  |  수정일 : 2019-04-21 21:08:05.417 기사원문보기
머스트비 매니저 교통사고 사망, 주원탁 악플러에 일침 "당신들이 사람이냐"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7인조 남성 그룹 머스트비(mustb) 매니저가 교통사고로 사망한 가운데, 보이그룹 레인즈(rainz) 멤버 주원탁이 일부 악플러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주원탁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머스트비 기사 댓글 수준 정말 미개하다"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날 오전 머스트비 멤버들이 타고 있던 차량을 운전하던 매니저가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는 이어 "멤버들 새벽부터 사고 소식 듣고 같이 밤 샜다"면서 "'머스트비가 누구냐' '매니저 듣보잡 띄우고 가네' '갈 때가 됐다' '바꾸면 그만이지' 등의 미개한 댓글을 보고 측근으로서 너무 화가 치밀어 오른다"라고 설명했다.

주원탁은 "당신들이 사람이냐"라고 분노하며 "사람 목숨보다 중요한 게 어디 있나. 힘들어하는 멤버들 속 사정은 아무것도 모르면서. 이미지 필요 없고, 난 할 말은 해야겠다. 진짜 썩었어, 당신들은. 매니저분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늘(21일) 새벽 3시 40분쯤, 7인조 아이돌 그룹 '머스트비' 멤버들이 타고 가던 승합차가 올림픽대로 잠실 방향 서울교 부근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멈춰 섰다.

이 사고로 차량을 운전했던 매니저 36살 손 모 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차량 안에 있던 그룹 멤버 4명과 소속사 관계자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고, 멤버 한 명은 중상을 입었다.

나머지 멤버 3명은 사고 직전 차량에서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머스트비와 매니저는 20일 저녁 경북 경산에서 공연을 마치고, 밤 10시쯤 서울 숙소로 복귀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차량 블랙박스를 확보한 경찰은 다른 피해 차량이 없는 단독 사고여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머스트비 매니저 교통사고로 사망…아이돌 그룹 '머스트비' 누구?
96세 교통사고, 후진 중 행인 덮쳐 '30대 여성 사망'
정영주, 교통사고 2번에도 환자복 입고 달려간 곳은?…새 인연 찾기 뒷전이었던 속내
화천서 아들면회 가족사망, 일가족·여자친구 등 면회 다녀오다가 교통사고
태국서 교통사고로 한국인 관광객 7명 부상…한국인 태운 밴 차량 운전자 사망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