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4-18 21:45:54  |  수정일 : 2019-04-18 21:48:15.987 기사원문보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지윤, 시母 눈물에 당황…“맞벌이 안 했으면”

[이투데이 한은수]

박지윤이 시어머니의 눈물에 당황했다.

1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아침 일찍 집을 찾는 시어머니를 맞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박지윤-정현호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지윤의 시어머니는 “아민이가 어떤 때는 딱하다. 홀로서기를 지금부터 하는 것 같다. 아무래도 엄마의 냄새를 맡고 살아야 하지 않겠냐”라며 맞벌이로 인해 엄마와 떨어져 지내는 손자를 안쓰러워했다.

시어머니가 손자 생각에 눈물을 보이자 박지윤은 “저는 일하는 거 자체를 좋아한다. 돈 자체를 떠나서 그렇다. 안 그러면 제가 우울할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남편 역시 “제 입장에서도 지윤이가 밖에서 일하며 행복을 찾아야 제 입장에서도 좋다”라고 동조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원래 나는 맞벌이 원하지 않았다. 며느리가 집에서 살림하고 아기 보고 그런 걸 원했다. 지윤이가 일하지 않고 그랬으면 좋겠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관련기사]
‘이나며’ 고미호-이경택, 결혼 전 혼인신고 먼저…母 “정말 싫었다”
‘이나며’ 이현승-최현상, 육아로 옥신각신 “엄마한테 희생 강요 싫어”
‘이나며’ 러시아 며느리 고미호, 남다란 韓 사랑…드라마 따라 지은 이름 ‘눈길’
‘이나며’ 최현상, 산통 체험 후 눈물…이현상에 “내가 더 잘하겠다”
‘이나며’ 최현상, 출산 앞둔 아내 이현승에 바라는 점 “집에서 애만 봐라”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