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1-11 00:39:49  |  수정일 : 2019-01-11 00:44:28.707 기사원문보기
‘연애의 맛’ 정영주, 이혼과 아이도 이해해 줄까…김성원 “모르고 만나고 싶다”

[이투데이 한은수]

정영주와 김성원이 취중 진담을 나눴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는 최근 첫 소개팅을 한 정영주와 김성원의 술자리 속 진솔한 대화가 전파를 탔다.

이날 정영주는 “제 상황에 대해서 하시냐”라며 과거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정성원은 “아무래도 저는 검색을 안 할 수가 없다. 하지만 그냥 모른다는 전제하에 만나고 싶다”라며 “만나서 사람을 보고 싶다. 사람 대 사람으로”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이에 정영주는 “어차피 다 알고 있으니 이야길 해보자면 저는 가족끼리 왜 이래, 이 말 제일 싫어한다. 가장 섹시한 관계가 남편과 아내여야 한다. 나는 그걸 실패했다”라며 “내 나이가 하는 연애는 왜 연애 같지 않을까. 당신의 낮보다 나의 밤이 더 뜨겁다는 걸 느끼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김성원은 “낮과 밤이 다 뜨거우면 안 되냐”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한편 정영주는 6년 전 이혼했으며 슬하에 아들이 있다. 정영주의 아들은 엄마의 ‘연애의 맛’ 출연 소식에 잠시 말을 아꼈지만 “잘해보라”라며 응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연애의 맛’ 정영주, 소개팅남 김성원은 소방관…22년 만의 소개팅 ‘설렘 가득’
이필모♥서수연, '연애의 맛'서 결혼 골인…김종민♥황미나도 이어질까?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결혼 기념 특집 방송…곳곳에서 보였던 결혼의 기운
‘연애의 맛’ 고주원, 연애 공백 2년…외로운 한강 러닝 “이제는 설레고 싶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