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1-10 22:27:30  |  수정일 : 2019-01-10 22:32:14.350 기사원문보기
‘마이웨이’ 이정섭, 母 몰래 위암 투병…13kg까지 살 빠져 “이젠 익숙해”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이정섭이 위암 투병을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대한민국 유일무이한 배우 이정섭이 출연해 그동안 인생을 돌아봤다.

이날 이정섭은 “처음 암 선고를 받았을 때 막막했다. ‘부모 앞에 가는 것은 불효’라는 생각에 어머니에겐 알라지 말라고 했다”라며 어머니와 자녀들을 걱정해 아내에게만 알린 채 수술대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정섭은 “위암 1기 초기였는데 제일 나중에 위에서 장으로 내려가는 쪽이 좀 많았다. 그래서 잘라냈다”라며 “처음에는 5kg 빠지던 것이 나중에는 8kg, 12~13kg 빠지더라. 이제는 익숙해졌다”라고 전했다.

결국 이정섭의 어머니는 방송을 통해 나중에야 아들의 위함 사실을 알게 됐다. 어머니는 “아프다 소리 들으면 깜짝 놀란다. 다른 게 효자가 아니다. 건강한 게 효자다”라며 당시의 아찔함을 전했다.

[관련기사]
‘마이웨이’ 임주리, 홀로 키운 아들 재하…“전 남편 유부남인 것 몰랐다”
‘마이웨이’ 김영옥, 친오빠 전쟁통에 인민군 끌려가…50년 만에 만났다
‘마이웨이’ 김영옥, 음주운전 사고 피해…“혼수상태에 빠진 손자”
‘마이웨이’ 한지일, ‘젖소 부인 바람났네’로 대박…현재는 웨이터 “망한 사람은 아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