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2-09 18:04:32  |  수정일 : 2018-12-09 18:09:40.027 기사원문보기
‘따로 또 같이’ 김한길, 조영남 ‘화개장터’ 작사…“저작권료 몇십만 원 들어와”

[이투데이 한은수]

김한길이 가수 조영남이 부른 ‘화개장터’를 작사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에서는 통영으로 여행을 떠난 네 가족의 저녁 식사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미선은 식사 중 ‘화개장터’의 한 부분인 ‘전라도와 경상도를 가로지르는’을 부르다가 “이걸 김한길 선생님이 작사하셨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김한길은 “내가 작사 했다. 한달에 저작권료로 몇십만 원씩 들어온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이봉원은 “저는 한 달에 2만 오천 원 들어온다”라며 부러워했고 최원영은 “저는 620원 들어온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관련기사]
‘따로 또 같이’ 김한길, 지난해 폐암 선고 “최명길에 더 의존하게 되는 거 같아”
‘따로 또 같이’ 김한길, 최명길 말에 먹먹 “의외로 해본 게 너무 없어”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