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1-18 19:42:08  |  수정일 : 2018-11-18 19:48:16.373 기사원문보기
‘집사부일체’ 김수미, 최근 동료들 죽음 경험…“나도 확실히 죽는다는 것 느껴”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김수미가 죽음에 대해 되돌아봤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김수미가 스물한 번째 사부로 출연해 멤버들과 만났다.

이날 김수미는 “얼마 전에 칠순이었다. 태어나는 건 내 의지는 아니지 않냐. 죽음도 내 의지는 아니지만 이대로라면 앞길이 보인다”라며 “내가 만약에 오늘 하루만 산다면 가장 먹고 싶은 걸 먹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김수미는 “요즘은 옷 정리를 하면서도 그런 생각을 한다. 이 봄 블라우스를 다음 봄에도 입을 수 있을까”라며 “2년 전에 내 동료들의 죽음을 많이 봤다. 작년에 정말 친한 친구도 죽었다. 그런 걸 느꼈을 때 당사자라. 나도 확실히 죽는다는 걸 또 한 번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김수미는 멤버들과 함께 언젠가를 꼭 쓰이게 될 영정사진을 촬영했다. 특히 색다른 김수미만의 영정사진으로 죽음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를 마련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마이웨이’ 김수미, 29살 ‘일용엄니’에서 대상까지 “하기 싫어 도망친 적도 있어”
‘마이웨이’ 김수미, 시母 잃고 최악의 인생 “빙의?미쳤다는 소문 많았다”
‘집사부일체’ 노영희, 콤플렉스로 탄생한 괴짜 마녀 “날 때부터 못생겨서 숨겨놔”
‘집사부일체’ 이문세, 갑상선암 수술만 두 번 “노래 위해 성대 제외하고 수술”
‘집사부일체’ 신애라, 입양은 또 다른 가족의 형태…“버려진 게 아니라 지켜진 아이”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