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1-16 16:16:20  |  수정일 : 2018-11-16 16:22:06.990 기사원문보기
'패떳'에서 '박지성'까지…"야후꾸러기 복원 해프닝이 소환한 그 시절"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역사 속으로 사라진 '야후꾸러기' 복원 해프닝이 대중 앞에 추억을 소환했다.

16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야후꾸러기가 복원됐다"라는 소문과 함께 관련 링크 페이지가 공유되고 있다. 관련해 과거 야후코리아에서 서비스 됐던 어린이 대상 포털사이트 '야후꾸러기' 복원 소식을 반가워하는 반응이 쏟아지는 중이다.

특히 복원설에 휩싸인 야후꾸러기는 2008년 시점의 콘텐츠를 포함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시 인기 tv 예능 프로그램이었던 sbs '패밀리가 떴다'에 대한 내용이 언급되는가 하면, 최고 인기 스포츠 스타로 박지성과 안정환, 이동국이 이름을 올리고 있는 것.

한편 해당 '야후꾸러기' 페이지는 복원이 아닌 아카이브 페이지로 파악됐다. 페이지 내에는 텍스트와 이미지 위주의 레이아웃만 남아있을 뿐 실제 게임 등 콘텐츠 진입은 불가능한 상태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