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6-19 00:44:15  |  수정일 : 2018-06-19 00:45:29.317 기사원문보기
‘동상이몽2’ 신다은, 2세 걱정…남편 임성빈 “난 너랑 더 놓고 싶어”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신다은-임성빈 부부가 서로 다른 2세 계획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매년 결혼기념일을 맞아 결혼 당시 의상을 입고 사진을 찍는 신다은-임성빈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다은은 “이제 가족이 생기면 함께 사진도 함께 찍는 거다. 궁금하지 않냐. 혹시 계획해 둔 건 없냐”라며 2세 계획을 물었고 임성빈은 “아직 없다. 언젠가”라며 말을 아꼈다.

이에 신다은은 “나는 이제 슬슬 걱정이 된다. 낳지 않을 거라면 모르겠지만 낳을 생각이 있다면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낳는 게 옳은 게 아닌가 싶다”라고 불안함 마음을 드러냈다. 임성빈은 “나는 아직 너랑 더 놀고 싶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신다은은 “아이를 낳자고 계획을 하긴 했는데 아직 그 시기를 잘 모르겠다”라며 “일찍 낳을 것인지 준비가 될 때 낳을 것인지. 임성빈은 자신이 더 책임감이 강해졌을 때, 준비가 됐을 때 낳고자 한다. 아직 자기가 어리다고 생각하는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동상이몽’ 장신영?강경준, 결혼식 공개…아들 정안군 직접 반지 전달 ‘눈물’
‘동상이몽’ 장신영?강경준 부부, 둘째는 딸?…“아들 정안이 여동생 원해”
'동상이몽2' 강경준, 장신영 아들의 호칭은? "아직은 삼촌…서로 묵묵히 좋아한다"
‘동상이몽2’ 강경준, 아들 정안에게 아직은 삼촌 “아빠라 불러주면 울 것 같다”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