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6-13 00:22:13  |  수정일 : 2018-06-13 00:26:15.763 기사원문보기
‘아내의 맛’ 진화, 함소원 나이 듣고 이틀 잠수 “많아봐야 다섯 살 연상일 줄”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함소원이 결혼 전 진화가 잠수를 탄 사연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한 함소원은 18살의 나이 차를 알게 된 진화가 이틀간 연락이 없었음을 밝혔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와 사귀다 보니 관계가 너무 진지해져서 안 되겠더라. 나에 대해 이야기 해줘야겠다 싶었다”라며 “나는 한국에서 연예인도 했고 나이도 많다고 이야기해줬더니 이틀 동안 연락이 없었다”라고 전했다.

이에 진화는 “많아 봐야 나보다 다섯 살 정도 많을 줄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1976년생으로 43세이며 진화는 1994년생으로 25세다.

이어 함서소원은 “이틀 만에 연락이 와서는 대뜸 지금 그 나이에 뭐 하고 있냐고 하더라”라며 “결혼은 왜 안 했냐, 애는 어떻게 낳을 거냐. 너는 시간이 없으니 나와 빨리 결혼하자 하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관련기사]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거침없는 19금 발언 “어린 남편 힘 빼놔야 잘 수 있다”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와 결혼 전 난자 냉동…“고령임신이라 걱정”
‘비디오스타’ 함소원, 18세 연하 남편 ‘오빠’라 불러 “너무 사랑할 땐 아빠라고”
함소원♥진화, 웨딩 촬영장서 "뽀뽀 주세요?"… 2세 계획에 진화 '정관수술' 언급 왜?
‘한밤’ 함소원 18세 연하 남편 진화…“함소원 27살인 줄 알았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