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4-25 14:26:52  |  수정일 : 2018-04-25 14:28:45.860 기사원문보기
'지방종 제거수술 의료사고' 한예슬, 배상액 많아야 5000만 원

[이투데이 임소연 기자]

배우 한예슬이 지방종 제거수술 의료사고를 당한 가운데 이에 대한 배상액이 법적으로 높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홍혜걸 의학박사는 지난 24일 온라인 의학채널 ‘비온뒤’에서 의사출신 이용환 변호사와 한예슬이 받을 수 있는 배상금에 대해 얘기했다.

이용환 변호사는 이날 방송에서 “최대 5000만 원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에 따르면 손해배상을 계산할 때는 소극적 손해, 적극적 손해, 정신적 손해 등 세 가지 손해를 계산하는데 한예슬 같은 경우 소극적 손해가 크게 반영된다고 설명했다.

이 변호사는 “한예슬은 수술 후 추상(흉한 상처)을 입은 건데 이 추상이 노동력 상실의 평가대상이 되지 않는다. 노동력 상실이 0%로 소극적 손해에 대한 손해는 없고 결국 치료비 손해와 정신적 손해를 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정신적 손해는 사람이 죽었을 때 인정되는 금액이 1억 원으로, 이 기준에 따라 배상액이 결정되는데 노동력상실률에 비례한다. 예를 들어 50% 정도 노동력 상실이 있으면 위자료도 5천만 원 정도다”며 “한예슬의 의료사고 같은 경우 노동력상실률이 없기 때문에 배상액이 0%인데 정신적 손해가 있어 평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변호사가 한예슬의 노동력상실률을 0%로 본 이유는 장애평가기준으로 외모 추상장애를 평가할 때 신체의 동체 즉 배, 가슴이나 등에 있는 병변은 평가에 고려하지 않기 때문이다.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당한 부위는 등이어서 노동력상실률을 인정받을 수 없다는 것이다.

나아가 이 변호사는 “(한예슬이) 노동력상실률을 인정받지 못해서 위자료로 평가를 하는 거다. 법원에서 연예인들은 정신적 손해가 클 거라고 보고 법원에서 5000만 원이라고 판단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배상액이 최대 5000만 원가량 인정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당사자들끼리 조정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한예슬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방종 제거수술을 받던 중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비교적 빠르게 회복되는 수술인데도 불구하고 수술 후 2주가 지났는데도 낫지 않았고, 이에 병원이 보상에 대한 대책이 없다는 게 그 내용이었다.

이에 한예슬의 수술을 집도한 이지현 교수와 차병원 측은 사과와 함께 보상 및 재수술을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한예슬의 폭로 이후 의료법 개정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지난 21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의료사고가 발생한 경우 피해자의 입증책임을 완화할 수 있는 법률 제정을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 시작 5일 째인 오늘(25일) 참여인원 수는 1천800명을 넘어선 상태다.

[관련기사]
한예슬 의료사고 보상 두고 '설전'…"연예인의 특권" vs "집도의 양심 고백"
한예슬 의료사고, '지방종 제거수술'이란?…2012년 송은이도 받아 '비교적 간단한 수술'
‘의료사고’ 한예슬, 이어지는 응원에 감사 인사 “감사해요. 힘낼게요”
"한예슬 지방종 부위 반흔 남을 것" 홍혜걸, '섹션tv'와 인터뷰서 한예슬 의료사고 언급
[니톡내톡] 한예슬 의료사고...“피해자가 일반인이었으면 사과는커녕 의사 얼굴이나 볼 수 있었을까”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