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4-17 14:27:42  |  수정일 : 2018-04-17 14:32:49.910 기사원문보기
엑소 첸 '쿤타킨테' 흑인 비하 발언 논란, 무슨 일? 쿤타킨테 의미 보니…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인기 아이돌그룹 엑소의 첸이 흑인 비하 발언 논란에 휩싸였다.

엑소 멤버 첸, 시우민, 백현은 14일 방영된 v라이브 '토요일은첸백시'에 출연했다.

해당 방송에서 이들은 게임 도중 검붉은 립스틱을 얼굴에 칠하는 벌칙을 수행했다.

첸은 자신의 입술에 립스틱이 칠해지는 것을 보다가 웃었고, 입술 선을 넘어 과장되게 발리자 "이거 쿤타킨테 아니냐", "마이콜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쿤타킨테를 언급한 것을 두고 국내외 커뮤니티에서는 첸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쿤타킨테가 흑인 노예를 상징하기 때문이다.

쿤타킨테는 감비아에 위치한 섬이자 노예의 삶을 다룬 미국 소설과 드라마 '뿌리'의 주인공 이름이다. 쿤타킨테 섬은 노예무역의 역사를 찾아볼 수 있으며 '뿌리' 역시 실존 인물인 아프리카 출신 흑인 노예 이야기를 담았다.

첸의 영상을 접한 네티즌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장난이라도 할 말, 안 할 말이 있다", "얼굴에 장난질 치면서 흑인들의 아픔이라 할 수 있는 쿤타킨테를 언급했다면 사과할 일이다", "우리 나라에서는 이게 왜 흑인 비하냐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외국인 특히 흑인에게는 입술 크게 칠하고 쿤타킨테 언급하는 것 자체가 비하로 여겨진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물의를 빚은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단지 생김새를 묘사한 건데 비하라니", "영상 전체로 보면 웃고 넘어갈 일을" 등의 반응도 있었다.

·

[관련기사]
‘캘리포니아 엑소더스’?…집값 고공행진·세금에 질린 주민, 탈주 시작
알뜰폰 '엑소더스' 속도… 홈플러스 이어 이마트도 사업 철수 수순
캘러웨이골프, 직진성 강화한 오디세이 엑소 투볼퍼터 한정판
'시우민 7호선' 타보셨나요… 지하철 7호선 엑소열차, 광고비 얼마?
‘인기가요’ 첸백시 컴백, 동방신기 엑소 팬들에 간식차 선물 “첸백시 잘 부탁해!”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