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4-16 14:16:31  |  수정일 : 2018-04-16 14:18:47.973 기사원문보기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에 '일침'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가수 이지혜가 대한항공 조현민 갑질 논란에 일침을 가했다.

이지혜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불거진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을 언급했다.

이지혜는 "이제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라며 "안녕. 아시아나로 갈아타야지"라는 글과 함께 대한항공 항공기를 향해 손을 흔드는 승무원들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글을 읽은 네티즌은 "멋지다", "사진 너무 센스있다", "저도 동참해요", "사이다 발언" 등 공감을 표하고 있다.

한편 조현민 전무는 지난달 16일 본사에서 열린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지고 폭언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갑질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조 전무의 목소리로 추정되는 음성 파일이 유포되는 등 추가 제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조 전무는 15일 직원들에게 사과의 말이 담긴 메일을 발송한 바 있다.

[관련기사]
조현민 연이은 사과에도 대한항공 내부 불만↑…대한항공 3개 노조 "사과 및 사퇴 촉구"
[니톡내톡] 조현민 음성파일 파문… "국가 망신, 대한항공에 '대한' 이름 빼야", "조현민, 벌써 변호사 선임이라..."
잘 나가는 대한항공, 오너리스크에 번번히 '발목'
'갑질 논란' 조현민 귀국, 향후 거취에 관심 '집중'…대한항공, 여전히 대책 논의 중
‘조현민 갑질’ 정치인 쓴소리... 표창원 “갑질 끝냅시다”, 심상정 “조씨 3세 대한항공 경영 손 뗄 것을 촉구합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