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3-13 16:52:31  |  수정일 : 2018-03-13 16:54:06.707 기사원문보기
입소하는 이민호 옆에서 걷는 비용 '50만 원'… 팬들에게 돈 요구한 브로커 발각

[이투데이 기정아 기자]

논산훈련소에 입소하는 배우 이민호를 가까이서 만나게 해주겠다며 돈을 요구하는 브로커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osen 보도에 따르면 15일 논산훈련소에 입소하는 이민호의 옆에서 함께 걸어가게 해주겠다며 팬들을 모으는 브로커 업체가 발각됐다. 이들은 1인 50만 원, 2~3인 60만 원, 4인 70만 원 등으로 가격을 책정해 팬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매체가 입수한 이들이 보낸 문자메시지엔 '이민호 부모님과 같이 훈련소 안에 들어가게 해주겠다', '걱정하지 말라'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 브로커 업체는 이민호뿐만 아니라 이전 한류 스타들의 군입대에서도 비슷한 형태로 팬들에게 접근해 금전적 이득을 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호 소속사 측은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고 팬들에게 해당 내용에 대한 경각심을 갖게 하는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한편, 선복무 제도에 따라 작년 5월 서울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를 시작한 이민호는 15일 충남 논산육군훈련소에 입소한 후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게 된다. 이민호는 2019년 5월 소집 해제 예정이다.

[관련기사]
[bz포토] 빅뱅 대성 입대, '기다릴게~'
[bz포토] 빅뱅 대성, 군 입대 기다리는 팬들
[bz포토] 빅뱅 대성, '입대를 명 받았습니다'
[bz포토] 빅뱅 대성, '오늘 입대해요'
빅뱅 '꽃길'은 팬 향한 러브레터… 입대 전 '팬송' 남긴 스타들 살펴보니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