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25 16:11:32  |  수정일 : 2018-02-25 16:14:48.837 기사원문보기
‘아는 형님’ 정혜성, 신인 시절 듣고 충격받은 말…“또 조연이니?”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정해성이 신인 시절 잊을 수 없는 일화를 전했다.

2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정혜성이 출연해 신인시설 동료 배우로부터 상처받았던 일화를 털어놨다.

정혜성은 “신인 시절 듣고 충격받은 말이다”라며 “작품이 끝날 무렵에 배우들은 대부분 선배님들이나 선생님에게 앞으로 정해진 작품이 있냐는 질문을 받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혜성은“그때 내가 그렇다고 라고 대답했더니 이 대답이 돌아왔다. 선배가 아닌 또래의 배우에게 들은 거다”라며 “나를 되게 낮게 보고 ‘또 조연’이냐고 물었다. 난 주연인데 넌 조연? 이라는 뉘앙스였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에 함께 출연 박세영은 “신인 시절에는 어떤 배역이든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라며 “그분은 그런 마음이 아니었던 것 같다. 좀 너무하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장서희, ‘아는형님’ 성공 예감…“자숙+채무+노잼 절실한 사람 총집합”
'아는형님' 승리, "나는 약을 안해" 마약 저격 발언?…강호동 "골 때린다"
워너원, 완전체로 ‘아는형님’ 출연…녹화·방송 미정 ‘팬들 기대 up’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