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21 15:40:08  |  수정일 : 2018-02-21 15:46:30.190 기사원문보기
이윤택 후배 오모 배우도 성추행 논란 제기… 피해자 "나한텐 변태, 악마, 사이코패스일 뿐"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이윤택 연극 연출가, 인간문화재 하용부 씨, 배우 조민기에 이어 유명 코미디 배우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잇따르면서 '미투(me too) 운동'이 문화예술계 전반적으로 거세질지 주목된다.

21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성폭행 혐의로 연극계에서 퇴출된 이윤택 연출가와 함께 과거 부산 가마골 소극장에서 공연 활동을 한 배우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15일 "1990년대 부산 ㄱ소극장에서 이윤택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 명이 여자 후배들을 은밀히 그리고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고 댓글을 게시했다.

이에 따르면 해당 성추행 가해자 배우는 현재 코믹 연기를 하는 유명한 조연 오 모 씨다. 글쓴이는 "저는 끔찍한 짓을 당하고 그 충격으로 20여 년간 고통받았다. 정신과 치료도 받고 있다"며 "제게는 변태, 악마, 사이코패스일 뿐"이라고 강력 비난했다.

이어 19일 또 다른 네티즌은 "이윤택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하나인 오 씨는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며 "1990년대 초반 이윤택 연출가가 소극장 자리를 비웠을 당시 반바지를 입고 있던 제 바지 속으로 손을 집어넣고 함부로 휘저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네티즌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은 "성추행 안 한 사람 찾는 게 더 빠를 듯", "요새 진짜 왜 이러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실망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폭로한 네티즌 실명 공개해야", "확실한 증거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보자" 등의 조심스러운 반응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연극배우 송하늘, 조민기 성추행 폭로 "오피스텔에 불러 자고 가라고 해…가슴 접촉 다반사"
[니톡내톡] 오태석ㆍ조민기도 '성추행 파문'… "오태석, 딸 친구를 주물러댔다니 짐승", "조민기도 다 큰 딸이 있던데"
배우 조민기 성추행 수사… 학생들은 "조민기 교수 조심하란 얘기 나돌아", "터질 줄 알았다"
배우 조민기 측 "성추행 증언 심각성 인지…'작은 신의 아이들' 하차할 것"
청주대 졸업생, 조민기 성추행 피해 추가 폭로 "옷 속에 손 집어넣은 채…"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